태국, 코로나19 사태 이후 7개월 만에 첫 해외 관광객 허락 [글로벌이야기]
태국, 코로나19 사태 이후 7개월 만에 첫 해외 관광객 허락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10.21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태국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해외 관광객의 입국을 허락했다.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은 21일 중국인 관광객 41명이 특별관광비자(STV)로 전날 오후 방콕 수완나품 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보도했다.

1. 중국인 관광객들 격리 기간 돌입

[사진/AP=연합뉴스 제공]

STV는 코로나 사태로 고사 직전인 관광산업을 살리기 위해 태국 정부가 마련한 제도로, 사전에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받은 이들이 2주 격리를 포함해 90일간 체류가 가능하다. 중국인 관광객들은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방콕에서 14일간의 격리 기간에 돌입했다고 보건 당국은 밝혔다.

2. 태국관광청장의 설명

[사진/AP=연합뉴스 제공]

태국관광청(TAT) 유타삭 수빠손 청장은 "중국인 관광객들 대부분은 (격리가 끝난 뒤) 해변을 방문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미 호텔도 예약한 상태"라고 말했다. 유타삭 청장은 오는 26일에도 광저우에서 중국 관광객 147명이 STV로 수완나품 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3. 태국에 필요한 중국인 관광객

[사진/Pxhere]
[사진/Pxhere]

중국인 관광객은 태국 관광산업을 먹여 살리다시피 하는 존재이며 지난해 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1천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태국 관광산업은 국내총생산(GDP)의 10% 이상, 최대 15%를 차지할 정도로 태국 경제에서 비중이 매우 높다. 앞서 태국은 지난 3월 26일 비상사태를 선포하면서 외국인 입국도 전면 금지했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