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동자 또 사망...언택트 시대 ‘과로’ 노동환경 논란 증폭 [시선만평]
택배노동자 또 사망...언택트 시대 ‘과로’ 노동환경 논란 증폭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10.1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19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한진택배 동대문지사 신정릉대리점에서 근무했던 김 모(36) 씨가 이달 12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석운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 공동대표는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라며 "택배 노동자들이 이렇게 계속 사망하는데 그냥 놔둘 것인가"라고 정부에 대책을 촉구했다. 대책위에 따르면 올해 사망한 택배업계 종사자는 총 12명이고 이 중 택배기사는 9명에 이른다.

이처럼 코로나19 사태 이후 업무량이 늘어난 택배 업계에서 30대 택배 노동자가 또 숨져 노동 환경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한편, '택배기사님들을 응원하는 시민모임'과 참여연대·민생경제연구소 등은 광화문광장에서 '택배 소비자 기자회견'을 열고 과로사 진상규명과 최근 CJ대한통운 등에서 나타난 산재보험 적용 제외 행태에 대한 업계 전수조사를 요구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