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드라마 속 애절한 사랑이야기와 아름다운 자연이 펼쳐진 ‘섭지코지’ [제주 서귀포]
[SN여행] 드라마 속 애절한 사랑이야기와 아름다운 자연이 펼쳐진 ‘섭지코지’ [제주 서귀포]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10.18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제주 서귀포)] 해안사구와 붉은오름이라는 독립화산체가 합쳐진 제주의 섭지코지는 과거 신양리 등 인근 마을 주민들의 삶의 터전이기도 했다. 주민들은 섭지코지 해안사구에서 농사를 지었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그런데 보광에 땅이 팔리고 본격적으로 사업이 시작되면서 농사를 지을 수 없게 됐다. 섭지코지의 전체 면적은 75만㎡ 정도다. 섭지코지는 2003년 대박 난 드라마 ‘올인’에서 주인공이어린시절을 보냈던 장소가 섭지코지에 위치한 교회로 등장하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찾게 되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드라마 속 애절한 사랑이야기와 섭지코지의 이국적인 풍광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면서 전국적인 관광명소가 되었고, 한류 열풍이 한창일 때는 일본, 중국, 대만 등에서 사람들이 몰려들어 관광객만 연간 200만 명이 몰려들기도 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섭지코지라는 지명 중에 코지는 코지곶을 의미하는 제주 방언으로, 코 끄트리 모양의 비죽 튀어나온 지형이다. 위치상으로는 서귀포시 성산읍 신양리 해안에 돌출되어 있다. 이곳에 찾아가려면 신양리 해안 국도변에서 마을로 진입해 이정표를 보고 콘크리트로 포장된 길을 따라가면 코지 끝에까지 오를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코지 남쪽해안인 우측 길을 따르면 언덕 위의 풀밭에서 한가로이 풀을 뜯는 제주 조랑말의 목가적인 풍경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약 2.5km쯤 가면 길은 끝나고 드넓은 제주 바다를 볼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섭지코지로 가는 길에서는 여유롭고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코지 끝 언덕위에 오르면 눈이 부시게 푸른 바다와 탁 트인 자연을 마주할 수 있다. 여기서 보는 섭지코지의 해안 절경과 눈앞에 보이는 거대한 코끼리 모양의 성산 일출봉은 아름다운 명소로 꼽히고 있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