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셋째 주 동물 관련 정책 CHECK! [정책브리핑, 동물]
2020년 10월 셋째 주 동물 관련 정책 CHECK! [정책브리핑, 동물]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10.1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계와 함께 밀접한 관계를 이루며 살아 온 인류. 인간이 생태계 속에서 아름답고 건강하게 공존하기 위해 알아야할 생태계 관련 정책을 보기 쉽게 모았습니다. <2020년 10월 셋째 주 동물 정책 브리핑>

● 환경부
- 국립공원 등 실내시설 운영 재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 발표(10월 11일)에 따라 8월 23일부터 운영이 중단되었던 전국 국립공원, 국립생태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등의 실내시설 운영이 10월 12일부터 재개되었다. 이번 조치로 전국 21개 국립공원의 생태탐방원(8개소)·탐방안내소(13개소),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생물누리관 등은 수용 가능 인원의 절반 수준으로 운영하며, 마스크 착용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야 한다. 다만, 인천광역시 서구에 위치한 국립생물자원관은 내부 정비 등으로 재개관이 잠정 연기되었으며 향후 변동사항은 누리집에 공지할 예정이다.

● 농림축산식품부 1
- 2021년 곤충산업육성 공모사업 대상자 선정
2021년 곤충산업육성지원을 위해 공모를 통해 곤충산업화지원사업(2개소), 곤충유통사업지원사업(3개소)의 사업대상자를 최종 선정하였다. 곤충산업화지원사업 대상자에게는 산업의 영세성을 극복하고 규모화를 위한 곤충의 생산 및 가공시설 등을 지원한다. 경상북도는 ’21년까지 HACCP기준의 전처리 및 1차 가공시설을 구축하여 안전하고 균일화된 품질의 곤충식품소재를 개발하고, 생산·가공 전 과정에 대한 이력관리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전북 장수군은 ’21년도에 식용곤충 사료 제조시설을 구축하여 안전하고 균일한 곤충의 먹이를 공급함으로써 곤충생산에 필요한 노동력을 절감시키고 우수한 품질의 곤충원물을 생산하여 산업 확대를 위한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 농림축산식품부 2
- 2021년도 동계 맥류 보급종 생산 및 공급 계획 확정
식량작물의 자급률 제고와 품질 고급화를 위해 2021년 동계 파종용으로 활용할 보리·밀·호밀 보급종 생산·공급계획을 확정하였다. 밀은 국산 밀 생산·소비확대를 통한 식량자급률 제고를 위해 전년보다 734톤 증가한 4개 품종 1,334톤으로 확대 공급할 계획이다. 보리는 최근 보리 생산과잉에 따른 시중 재고량을 감안하여 기존 9개 품종 중심으로 611톤 감소한 1,263톤을 공급할 계획이다. 호밀은 논 이모작에 유리하며, 냉해 및 병해에 강한 조생종인 곡우 품종을 155톤 공급할 계획이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각 부처의 홈페이지 또는 문의처에 유선 연락으로 확인할 수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