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맨유에 6-1 대승... 손흥민은 부상털고 2골 1도움 기록
토트넘, 맨유에 6-1 대승... 손흥민은 부상털고 2골 1도움 기록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10.05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한국시간) 토트넘의 손흥민(28)이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를 상대로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6-1 대승에 앞장섰다.

손흥민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지난달 28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전반만 뛰고 교체된 이후 첼시와의 카라바오컵(리그컵) 4라운드(16강), 이달 2일 마카비 하이파(이스라엘)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플레이오프에 결장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맨유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손흥민은 해리 케인, 에리크 라멜라와 함께 최전방에서 73분간 활약한 뒤 교체됐다. 손흥민은 부상을 완전하게 털어낸 듯 가벼운 몸놀림으로 상대의 진영을 누볐다.

경기의 결과는 맨유의 대패였다. 경기가 시작한 지 1분도 채 되지 않아 맨유가 페널티 킥 기회를 얻어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골을 넣었지만 이 골이 맨유의 마지막 골이었다. 이후 전반 29분 앙토니 마르시알이 퇴장당했고 이후 2011년 10월 맨체스터 시티전 이후 처음으로 5골 차 대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토트넘은 전반 4분 탕귀 은돔벨레의 동점 골을 시작으로 7분에 케인의 패스를 손흥민이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했으며, 전반 30분 손흥민의 도움으로 케인의 추가골이 터졌다. 거기에 더해 전반 37분 손흥민은 세르주 오리에의 패스를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했다.

전반에만 4골을 터뜨린 토트넘은 후반 6분 오리에의 골과 후반 34분 케인의 페널티킥 골로 이날 경기를 6-1 로 마무리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로 공격 포인트 10개를 기록했으며, 유럽 빅리그(정규리그) 299경기 만에 통산 100호 골을 기록하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