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컷뉴스] 달라진 올해 추석 풍경, 연휴기간 방역대책 포인트3!
[세컷뉴스] 달라진 올해 추석 풍경, 연휴기간 방역대책 포인트3!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9.2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올해 초부터 기승을 부렸던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를 보이면서 이번 추석 연휴가 방역에 중요한 기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재유행을 통제하기 위해 연휴기간을 대비해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달라진 올해 추석 풍경, 방역대책 포인트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자.

첫 번째, 연휴기간에도 진단검사 가능한 선별진료소 운영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방역당국은 연휴 기간에도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이용 가능한 선별진료소의 정보를 안내하고, 병상과 생활치료센터를 충분히 확보해 응급실 등 비상진료체계도 차질 없이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최우선 목표로 하고 연휴 기간에도 자치구별로 선별진료소를 1곳 이상 운영하기로 했다.

또 감염병 전담병원 7곳과 생활치료센터 8곳도 평소대로 가동된다. 이어 정부는 지역별로 긴급 지원팀을 구성해 진단검사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 대비하고, 필요 시 임시 선별진료소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총괄대변인은 "지역의료기관과 협력해 연휴 기간에도 검사 공백 없이 적시에 검사가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 번째, 관광지 방역 요원 배치 및 점검 실시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정부는 추석 연휴인 이달 20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관광지에 방역 요원 3천여 명을 배치하기로 했다. 주요 관광지에는 방역 관리 요원을 배치하고 현장 점검반을 운영한다. 또 무인 매표소 운영, 안내판 설치 등을 통해 이용객의 동선을 조정하고 인원을 분산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강원도에서는 지난 21일부터 25일까지 닷새간 추석 연휴 전 특별방역주간으로 정하고 호텔·콘도 등 주요 시설에서 방역수칙이 잘 지켜지는지 점검을 실시했다. 또 제주도에도 연휴기간 최대 30만 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달 26일부터 내달 4일까지 집중 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방역 관리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세 번째, 모두의 안전을 위해 머물기 권고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방역당국은 특히 올해 추석에는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먼 거리를 이동하면서 가족, 친지 모임이 이루어질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파될 가능성이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추석기간에도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모임을 최소화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동 시에는 개인차량을 이용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최대한 자제하며, 만약 대중교통을 이용한다면 음식섭취를 줄이고 휴게소 이용 시간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또 고속도로 휴게소의 실내 취식을 금지하고 모든 메뉴에 대해 포장만 허용하는 등 별도의 방역대책도 마련했다. 그리고 철도 승차권은 거리 두기 차원에서 창가 좌석만 예매를 허용했다. 뿐만 아니라 성묘나 봉안시설 방문은 가급적 자제하고, 오는 21일부터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온라인 성묘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권고했다.

한편 중대본은 추석기간 국민의 이동권을 강제로 제한하는 조치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의 추세로는 3주 뒤인 추석 때까지 무증상, 잠복감염을 완전히 통제하기는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고향 집에서는 제례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개인 방역 수칙을 준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