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총격 “반인륜적 만행”...총탄은 고스란히 스스로에게 [시선만평]
北 총격 “반인륜적 만행”...총탄은 고스란히 스스로에게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9.25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24일 서해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에 사망한 사건에 대해 정치권은 물론 국제사회에서도 규탄의 목소리가 이어지며 철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군 당국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인 47세 남성이 실종 신고 접수 하루 뒤인 22일 서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발견됐으며 북한군은 사살 후 시신을 불태웠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24일 북한군이 북측 해상에서 표류하던 우리 국민을 총격한 것에 대해 "9·19 남북군사합의 정신에 위배된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회 역시 이날 북한이 서해 해상에서 우리 국민을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워 유기한 행위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국제사회의 비난도 거세다. 대표적으로 미국 비정부기구 북한인권위원회(HRNK)는 24일(현지시간) 북한이 서해 북측 해상에서 남측 공무원을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외신들도 실종된 남측 공무원을 북한이 사살하고 불태운 행위를 신속하고 비중 있게 다루며 주목하고 있다.

북한의 반인륜적 만행. 국제사회와의 공조 속에 우리 정부의 적절한 대처가 이루어지길 바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