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비탐정’ 박주현, 찰떡같은 섬세한 연기 선보여...신인배우 맞아?
‘좀비탐정’ 박주현, 찰떡같은 섬세한 연기 선보여...신인배우 맞아?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2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박주현의 섬세한 생활 연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박주현이 출연하는 드라마 <좀비탐정>은 부활 2년 차 좀비가 탐정이 되어 자신의 과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휴먼 코미디이다. 박주현은 극 중 오직 ‘깡’ 하나만으로 버텨온 존버 정신의 인간 ‘공선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지난 22일 방송된 드라마 <좀비탐정> 2회에서는 신인배우답지 않게 상황에 따라 찰떡같은 섬세한 연기를 선보이는 박주현의 다양한 면모를 감상할 수 있었다.

(드라마 '좀비탐정'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좀비탐정' 방송화면 캡처)

무영(최진혁)을 변태로 오인해 던진 헬멧에 맞아 죽은 것처럼 보인 무영을 보며 당황하기도 하고, 무영의 탐정 사무소를 찾아가 무작정 합의서를 써달라 요구하며 당당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또한 유일한 목격자인 형철(이가섭)에게 찾아가 방송에 출연해달라 설득하고, 방송으로 인해 피습당한 형철에게 사과하는 등 진지하고 차분한 연기도 볼 수 있었다.

이처럼 프로페셔널한 방송 작가로서의 선지를 연기할 뿐 아니라, 괴로움에 술을 마시며 술주정을 하기도 하고, 술에 취한 채 무영과 만나 무영의 품에 안겨 눈물을 흘리며 선지가 숨겨둔 연약한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신인배우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자연스럽고 능숙한 생활 연기와, 하이 텐션과 침착함을 자유롭게 오가며 캐릭터 ‘공선지’를 입체적인 인물로 구축해가는 배우 박주현. 다양한 인물과의 이야기를 쌓아 관계를 구축해가며 점점 더 흥미로워지는 드라마 <좀비탐정>은 그야말로 배우 박주현의 매력 놀이터다.

한편, 배우 박주현이 출연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좀비탐정>은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