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악의 꽃' 종영 인사... 이준기, 감사 표현 전해
드라마 '악의 꽃' 종영 인사... 이준기, 감사 표현 전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23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출연진이 종영을 앞둔 소감을 밝혔다.

먼저 도현수 역의 이준기는 "지난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달려온 '악의 꽃'이 모두 마무리 되었다. 사실 처음 시작했던 때만 해도 어렵게 느껴지고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부담감이 컸었다. 함께 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그리고 동료 배우분들 덕분에 잘 마무리 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tvN 제공]
[tvN 제공]

이어 "무엇보다 '악의 꽃'을 함께 즐겨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이 계셔서 정말 더 힘을 내서 완주할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매 작품이 그랬지만 '악의 꽃'은 유독 여운이 길게 남을 것 같다. '악의 꽃'과 도현수를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고 사랑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지난 방송에서는 도현수(이준기 분)와 백희성(김지훈 분)을 향한 두 발의 총성과 함께 죽음의 위기에 처했던 도해수(장희진 분)가 눈을 뜨면서 엔딩을 장식했다.

도현수와 차지원(문채원 분)의 절절한 멜로를 비롯해 도해수와 김무진(서현우 분)의 관계 역시 어떤 향방으로 흐를지 마지막 회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