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상서 실종된 어업지도원, 북 해역에서 발견... 군, "현재 정밀 분석 중"
해상서 실종된 어업지도원, 북 해역에서 발견... 군, "현재 정밀 분석 중"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2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군 당국은 이틀 전 서해 최북단 연평도에서 단속 활동을 위해 어업지도선에 승선했다 실종된 어업지도원이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돼 현재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21일 오전 11시 30분께 점심시간에 A(47)씨가 보이지 않아 동승한 선원들이 어업지도선 자체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하였으나, 선상에서 신발만 발견되고 실종자는 발견하지 못해 해양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이에 국방부는 "지난 21일 낮 12시 51분께 소연평도 남방 1.2마일(2km)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1명이 실종되었다는 신고가 해양경찰에 접수됐다"며 "(실종 다음 날인) 22일 오후 실종자가 북한 해역에서 발견된 정황이 포착되어 정밀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계당국은 실종 경위, 경로 조사와 함께 북측에 관련 사실을 확인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실종된 A씨는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로, 실종 직전까지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 중이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