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도와드리지 못해 죄송... 처음부터 유연하게 협상에 임해” 外 [국회소식]
이낙연, “도와드리지 못해 죄송... 처음부터 유연하게 협상에 임해” 外 [국회소식]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0.09.2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탁] 2020년 9월 22일 화요일의 국내정세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도와드리지 못해 죄송... 처음부터 유연하게 협상에 임해”
22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이해찬 전 대표의 전기 출간 행사에서 여야의 4차 추경 합의 과정에서 전국민 통신비 지원이 선별 지원으로 바뀐 데 대해 "협의를 빨리해서 추경을 집행해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에 불가피했다는 것을 이해해달라"며 "국민께 말씀드렸던 만큼 도와드리지 못하는 것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야당의 제안 가운데 가능한 것을 수용한 것으로, 처음부터 유연하게 협상에 임하자고 했었다"며 "시간이 늦지 않게 추경을 처리하게 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박용만 상공회의소 회장 김종인과 면담... 김종인, “너무 걱정하지 말라”
22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국회에서 만나 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개정안 등 '경제3법'에 대한 우려의 의견을 전달했다. 면담 후 취재진과 만난 김 위원장은 "박 회장의 경제인 나름의 우려를 들었다"며 "나는 우리가 한국 경제에 큰 손실이 올 수 있는 법을 만들려는 것이 아니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적절히 심의하는 과정에서 (재계의 우려를) 잘 반영할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는 박근혜 대통령 후보 시절 경제민주화 관련해 공약을 만든 사람"이라며 "그때는 지금 법안보다 더 강한 공약을 만들었다"고 전했다. 한편 당내의 반대여론에 대해 "그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인식해 얘기하는 것인지 일반적으로 밖에서 듣는 얘기를 반영하는 것인지 사실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국회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청원 동의 10만... 국회 환노위에 회부해 논의 예정
22일 국회는 2018년 충남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작업 중 사망한 고 김용균 씨의 어머니인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이 지난달 26일 제기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에 관한 청원'이 국민 10만명의 동의를 얻었다고 전했다. 해당 청원에서 김 이사장은 "전태일 이후 50년간 일터는 달라지지 않았다"며 "노동자 시민의 반복되는 죽음을 막고, 안전한 일터와 사회를 위해 법 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세월호 참사, 가습기 살균제 참사 등 다중이용시설, 제조물의 사용과정에서 발생한 중대재해에 대해 기업 및 공무원의 실질적인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국회는 이 청원을 소관 위원회인 법사위와 환노위에 회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