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야 4차 추경안 합의... 통신비는 선별지원, 독감 백신은 취약계층이 대상
여, 야 4차 추경안 합의... 통신비는 선별지원, 독감 백신은 취약계층이 대상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22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통신비를 나이에 따라 선별 지원하고 중학생에게도 아동특별돌봄비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 최대 쟁점이었던 '13세 이상 전 국민 통신비 지원'이 '16∼34세 및 65세 이상'으로 축소됨에 따라 애초 9천200억원 수준이었던 관련 예산은 약 5천200억원 삭감되고, 야당의 '전 국민 독감 백신 무료 접종'과 관련해선 장애인연금·수당 수급자(35만명) 등 취약계층 105만명을 대상으로 정하고 예산을 증액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전 국민 20%(1천37만명)에 대한 코로나 백신 물량 확보를 위한 예산을 늘리고, 법인택시 운전사에게도 100만원을 지원하며, 아돔특별돌봄비는 중학생까지 확대해 15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 외에도 유흥주점·콜라텍 등 정부 방역방침에 협조한 집합금지업종에 대해서도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에게 긴급하게 지원하기 위한 추경 예산안을 여야 합의로 처리할 수 있게 돼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으며, 주 원내대표는 "저희 요구와 주장을 대폭 수용해 준 김 원내대표 등의 협조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한편 예결위 민주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이번 추경안은 역대로 보면 11일 만에 처리하는 최단기간이고, 여야가 합의한 날 바로 처리한 기록도 세우게 됐다"며 "기획재정부가 예산명세서 작성을 완료하면 오후 7∼8시 이후 예결소위를 열어 의결하고, 예결위 전체회의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하는 절차를 밟겠다"고 알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