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작의 진수 ‘캣츠’ 40주년 내한공연, 오는 25일 오후 2시 2차 티켓 오픈!
명작의 진수 ‘캣츠’ 40주년 내한공연, 오는 25일 오후 2시 2차 티켓 오픈!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2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함없는 명작의 진수를 전하며 9월 9일 개막 이후 호평 속에 공연되고 있는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이 9월 25일(금) 오후 2시 2차 티켓을 오픈한다.

10월 24일(토)부터 11월 6일(금)까지의 공연을 예매할 수 있으며 9월 29일(화)까지 예매 시 조기예매 20% (BC카드 결제한정)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10월과 11월의 평일 수요일은 오후 3시 마티네 1회 공연을 특별히 신설했다. 10월 7일(수), 14일(수), 21일(수), 28일(수), 11월 4일(수) 총 5회의 공연으로 최대 20%의 마티네 할인을 받을 수 있다. 경제적인 관람과 보다 시간적인 여유를 즐길 수 있는 기회다.

전 세계에서 사랑받은 명작의 진수를 오리지널 무대로 전하며 호평 받는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 중 한 장면 (자료제공=에스앤코)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방역 수칙에 따라 홀딩 석을 제외하고 예매할 수 있는 좌석 거리두기로 운영되며 페이북, 인터파크, 예스24, 티켓 11번가, 옥션, 샤롯데씨어터 등에서 예매할 수 있다. 9월 22일(화) 2시 페이북, 24일(목) 2시 샤롯데씨어터, <캣츠> 멤버십 회원 대상 선예매가 오픈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각 예매처 및 공식 홈페이지 및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뮤지컬 <캣츠>는 한국 뮤지컬 사상 최초로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사랑을 받은 명작으로, 특히 이번 공연은 초연 40주년을 맞아 올려지는 특별한 무대다. 9월 9일 개막한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철저한 방역 속에서 작품 고유의 매력은 그대로 유지하며 안전을 위해 새로운 연출을 가미해 관객들의 호평 속에서 공연되고 있다. 독창적인 상상력이 빚은 무대 예술, 월드 캐스트들의 고양이와 혼연일체 된 연기와 역동적인 안무는 “역시 캣츠”라는 탄성과 함께 오리지널의 진수를 그대로 전한다. 특히 세계적인 뮤지컬 디바 조아나 암필의 파워풀한 가창력과 호소력 짙은 연기가 돋보이는 ‘Memory’는 “이 메모리만으로 <캣츠>를 볼 가치가 있다”라는 극찬 속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전 세계 30개국 300개 도시, 8천만 명이 관람한 명작 <캣츠>는 세계적인 대문호 T.S. 엘리엇의 시를 바탕으로 독창적인 상상력으로 빚어진 무대 예술, 역동적이면서도 아름다운 안무, 불후의 명곡 ‘메모리 (Memory)’를 비롯한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아름다운 음악으로 인간이 만들 수 있는 최고의 뮤지컬이라는 극찬을 받았다. 전 세계 뮤지컬 시장을 뒤흔든 메가 히트 작품 Big4 뮤지컬의 신화의 첫 작품인 <캣츠>는 올리비에상, 토니상, 드라마데스크상, 그래미상 등 전 세계 유수의 상을 석권했다. 각양각색의 젤리클 고양이의 삶을 통해 전해질 인생의 깊이 있는 메시지는 40여 년간 전 세대에 걸쳐 대물림되어 지금도 변함없는 감동을 선사한다.

뮤지컬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무대와 객석 간의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1열은 판매하지 않으며, 방역 정책에 따라 좌석 거리두기 예매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또한 공연장의 정기적인 방역, 공연장 및 객석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문진표 작성, 입장 시 체온 모니터링 등의 예방 수칙을 철저히 이행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공식 SNS 및 각 예매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캣츠> 40주년 내한공연은 9월 9일 개막해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 중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