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공연예술 현장 간담회... 김수로,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이낙연, 공연예술 현장 간담회... 김수로,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20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코로나19 사태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는 공연예술 현장을 찾아 간담회를 가졌다.

이 대표는 "공연예술계도 큰 고통을 받는 분야의 하나"라며 "참으로 많은 소극장, 큰 극장, 음악회, 심지어 전시회까지도 타격을 많이 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면을 본질로 하는 공연예술계가 비대면의 시대에 어떻게 작품을 만들고 시장에 내보내고 유통할 것인가, 사람들은 어떻게 소비할 수 있는가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싶어서 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에 간담회에 참석한 공연 제작자들은 긴급 자금 융자 프로그램, 공연 취소 등에 따른 대관료 인하, 거리두기의 유연한 적용 등을 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수로 더블케이 필름앤씨어터 대표는 "공연하는 사람들이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나 싶을 정도로 힘든 시기"라며 "공연이 취소돼도 대관료를 100% 다 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 외에도 박진학 스테이지원 대표는 "(정부의) 많은 지원이 영상화에 쏠리다 보니 공연예술이 영상화로 내몰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대표는 "방역에 관해서는 안전이 최우선이지만, 그 대신 지원책은 더 신축적으로 유연하게 해야 한다는 생각을 오늘 갖게 됐다"며 "대관료 문제는 처음 듣는데 대단히 불합리한 것 같다. 쓰지도 않는데 어떻게 100%를 내느냐. 문화체육관광부가 나섰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거리두기에 대해서는 "방역당국의 판단을 받아보자"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마침 오늘 청와대, 정부, 민주당 간부 10명이 모이는 당·정·청 회의가 있다. 여러분께 들은 말씀을 정부나 청와대에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