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최대집 회장 탄핵안 발의... 여당 "탄핵되면 합의안 무효화 선언 하는 셈"
의협, 최대집 회장 탄핵안 발의... 여당 "탄핵되면 합의안 무효화 선언 하는 셈"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가 오는 27일 대의원회 임시총회를 열어최 회장, 방상혁 부회장 등 집행부에 대한 불신임과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등의 안건을 논의하기로 했다.

지난 17일 주신구 대의원이 최 회장을 포함한 현 집행부의 불신임과 비대위 구성을 제안했고 전국 82명의 대의원이 동의한 데 따른 것으로 임시총회 개최가 확정된 데 따라 최 회장과 방 부회장 등 집행부의 직무는 정지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임기가 2021년 4월까지인 최 회장은, 임시총회에 재적 대의원 3분의 2 이상이 출석하고, 출석 대의원 3분의 2 이상이 불신임안에 찬성하면 회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지난 4일 의협은 정부·여당과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 추진에 대해 의료계와 정부간 협의를 한 데 대해 의료계 일각에서는 독단적인 졸속 합의를 했다"고 규탄하며 이들의 탄핵의 목소리가 나온 것이 배경이 되었다.

이에 대해 여당 관계자는 "탄핵 사유가 의정 합의라면, 불신임안이 가결되는 순간 합의안 무효화 선언을 하는 셈"이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