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이르면 이번 주 후반 4차추경 집행... "추석 전까지 최대한 지원금 지급"
정부, 이르면 이번 주 후반 4차추경 집행... "추석 전까지 최대한 지원금 지급"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20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 중소기업벤처부, 보건복지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4차 추가경정예산안이 22일 국회를 통과한다는 전제로 미취학 아동(영유아)·초등학생 가정에 대한 돌봄 지원금과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프리랜서 등에 대한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은 이번주 후반, 소상공인 대상 새희망자금은 28일, 청년 지원금은 29일로 지원금 지급 일정을 잠정 정했다고 밝혔다.

기재부는 "추석 전에 최대한 많은 지원금을 지급하고자 지원체계·시스템을 구축하고 지급 대상자를 선별하는 등 사전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라면서 "정부가 행정정보를 통해 지원 대상을 빠른 속도로 확인할 수 있는 사람들이 추석 전 지급 대상이 된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 총리가 4차 추경에 대해 제안설명을 하고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남기 경제부 총리가 4차 추경에 대해 제안설명을 하고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정부는 4차 추경의 국회 통과 시기를 전후해 각종 지원금 대상에 안내문자를 보낼 예정이며, 대상자들은 별도 증빙서류 없이 온라인으로 신청만 하면 된다고 전했다.

지급 대상과 수단이 명확한 지원금의 경우 이번 주 후반부터 지급이 시작될 수 있으며, 다만 취합·확인하는 절차가 있는 경우 대부분 자금이 추석 직전인 28~29일에 집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안내 문자를 보내고, 그 문자를 보고 온라인 신청을 하는 사람을 일정 기간 취합해 지급하는 방식이다 보니 늦어도 이번 주말까지는 신청해야 추석 전에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알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