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서 대규모 반정부 집회 개최... 시위대, "국민에게 개혁 필요성 알려야"
태국서 대규모 반정부 집회 개최... 시위대, "국민에게 개혁 필요성 알려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19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일간 방콕 포스트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태국 학생운동 세력과 반정부 단체들이 수도 방콕에서 2014년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의 반정부 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후 2시(현지시간) 학생단체인 '탐마삿과 시위 연합전선'이 방콕 시내 탐마삿 대학의 타쁘라찬 캠퍼스에서 반정부 집회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참석자는 꾸준히 늘어 경찰 추산 최소 5천명으로 불었고, 블룸버그 통신은 수만 명이 운집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방콕 로이터=연합뉴스]
[방콕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3월 총선 과정에서 젊은 층의 광범위한 지지를 많은 퓨처포워드당(FFP)이 올해 2월 강제 해산되면서 촉발된 태국의 반정부 집회는 현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7월부터 재개됐다.

주최 측은 군부 제정 헌법 개정, 의회 해산 및 총리 퇴진과 새로운 총선 실시, 반정부 인사 탄압 금지 등을 촉구하고 있으며, 왕실 모독죄 철폐와 경제적 상황을 고려한 왕실 예산 편성, 왕실의 정치적 견해 표현 금지 등의 요구마저 나오고 있다.

현재 '탐마삿과 시위 연합전선'을 이끄는 빠누사야 시니찌라와타나꾼은 "우리가 왜 쁘라윳 정권을 축출하고 군주제를 개혁할 필요가 있는지 국민에게 알리고 소통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집회 주최 측은 밤새 반정부 집회를 이어간 뒤 20일 거리 행진을 벌일 계획이며, 구체적인 행진 방향은 당일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현지 경찰은 집회 현장 주변에 경력 1만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