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 단점만 심화" 윤희숙에 이재명, "공개 토론하자"
"지역화폐, 단점만 심화" 윤희숙에 이재명, "공개 토론하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1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제 전문가인 윤희숙 위원장님, 지역화폐는 소비의 지역 간 이전 차단보다 업종 내 규모별 재분배에 더 중점이 있다는 거 모르시진 않으시지요?"라며 "지자체에 지역화폐가 확산하면 단점이 심화할 수 있다"고 지적한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을 향해 "언론 뒤에 숨지 말고 공개 토론하자"고 말했다.

이 지사는 "양극화 완화와 경제 회생을 위해 유통 대기업의 골목상권 잠식으로 피해 보는 영세자영업자와 골목상권을 보호하는 지역화폐는 문재인 정부의 포용정책 중 하나"라며 "그런데 (윤 의원은) 비중이 적은 소비의 지역 이전 부분만 강조하고 핵심요소인 규모별 이전 효과는 의도적으로 외면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물량 자랑하며 왜곡조작으로 기득권 옹호하는 일부 보수언론 뒤에 숨어 불합리한 일방적 주장만 하지 말고, 수차례 제안한 국민 앞 공개토론에서 당당하게 논쟁해 보실 용의는 없냐"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윤 의원은 '지역화폐가 역효과를 낸다'는 한국조세재정연구원(조세연)의 보고서에 대해 "분석과 서술방식 모두 잘 쓰인 보고서"라고 평가하며 "지자체에 (지역화폐가) 확산하면 의도했던 장점은 줄고 단점만 심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 지사가 연일 조세연 보고서를 비판하자 "권력을 가진 이들이 전문가집단을 힘으로 찍어누르려 하는 것은 한 나라의 지적 인프라를 위협하는 일인 동시에 전문성의 소중함에 대한 본인들 식견의 얕음을 내보이는 일"이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