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친정팀 토트넘으로 복귀한다... 손흥민과 좌우 날개 호흡 기대
베일, 친정팀 토트넘으로 복귀한다... 손흥민과 좌우 날개 호흡 기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19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한국시간) 영국 공영방송 BBC에 따르면 "레알 마드리드의 공격수 개러스 베일(31·웨일스)의 토트넘 복귀가 임박했다"라며 "베일이 현지 시간으로 18일 토트넘의 훈련장에 도착했다. 임대로 토트넘에 합류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로서 손흥민(28)과 베일이 토트넘에서 좌우 날개로 뛸 날이 점차 현실화되고 있다.

현재 영국 언론들은 베일이 19일 토트넘과 계약을 마무리할 것이라는 전망을 하는 중이고, 베일의 에이전트인 조너선 바넷도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고 공개하며 토트넘 합류를 시사했다.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영국 일간지 더선은 베일의 임대 이적료는 예상보다 적은 1천200만 파운드(약 181억원)으로, 베일의 연봉은 레알 마드리드가 많은 부분을 책임지며, 2021-2022시즌까지 임대를 연장하는 조항도 포함됐다.

2013년 9월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베일은 잦은 부상과 부진, 그리고 지네딘 지단 감독과 관계가 틀어졌다. 이에 베일은 '친정팀' 토트넘을 통해 프리미어리그 복귀를 타진하게 된 상황이다.

한편 베일의 토트넘 복귀가 예상되면서 팬들은 좌우 날개를 모두 맡을 수 있는 베일과 손흥민이 측면 공격에 나서고 해리 케인이 원톱 스트라이커를 담당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