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결국 제명조치... 최고위 만장일치로 통과
김홍걸, 결국 제명조치... 최고위 만장일치로 통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19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5시에 긴급 소집한 최고위에서 당헌·당규상의 비상 징계 규정에 따라 만장일치로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삼남 김홍걸 의원을 제명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최 수석대변인은 "김 의원은 당의 부동산 정책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부동산 과다 보유 등으로 당의 품위를 훼손했다"며 "최고위는 비상 징계 및 제명 필요성에 이의 없이 동의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 수석대변인은 전날 본격 가동된 당 윤리감찰단의 요청으로 열린 징계에 대해 "감찰단이 여러 가지 소명이나 본인 주장을 들어보려고 했으나 성실히 응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이 대표는 최기상 단장의 보고를 받고 즉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하게 됐다"고 알렸다.

김 의원은 당의 다주택 처분 방침에 따라 강남 아파트를 정리했다고 밝혔으나 차남에게 증여했으며 이 과정에서 세입자 전세금을 한 번에 4억원 올린 사실이 지난달 말 알려졌다. 또 이달 초에는 총선 전 재산공개 때 10억원이 넘는 아파트 분양권을 누락, 4주택을 3주택으로 축소 신고한 사실 등이 드러나기도 했다.

한편 야당은 민주당의 제명 결정을 "꼬리 자르기", "면죄부"라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세우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