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 전용 카카오톡 ‘카카오워크’...일은 전용 플랫폼에서 [지식용어]
업무 전용 카카오톡 ‘카카오워크’...일은 전용 플랫폼에서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9.18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 디자인 최지민] 개개인의 소통공간이면서 업무용 소통공간으로도 활용되는 플랫폼 카카오톡. 스마트폰을 사용자라면 필수로 설치하는 앱이고, 또 많은 회사에 처음 입사하게 되면 업무 소통을 위해 카카오톡 PC버전을 설치하기도 한다. 이렇게 카카오톡은 두루두루 사용되기 때문에 편리하다는 장점도 있지만 업무와 개인소통의 공간이 한 데 섞여 혼란을 야기하기도 한다.

이처럼 현대인의 삶속에 유용하게 이용되고 있는 카카오톡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카카오가  카카오톡과 닮은 업무 전용 플랫폼을 내놓는다. 카카오의 기업형 IT 플랫폼 전문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카카오에 따르면 카카오워크는 카카오톡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활용해 누구나 손쉽게 쓸 수 있는 업무 플랫폼을 표방했다. 많은 기업이 자체 메신저·업무용 그룹웨어 등을 갖추고 있음에도 정작 현장에서는 카카오톡을 비롯한 개인용 메신저가 많이 쓰인다는 점을 노렸다는 것이 카카오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에 대해 카카오 백상엽 대표는 "누구나 외부 메신저를 이용해 일하면서 사생활과 업무의 분리가 안 된다는 느낌을 받았을 것"이라며 "전문화된 메신저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고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슬랙 등 제품들이 시장을 넓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카카오워크는 유료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워크는 3가지 요금제로 출시되는데, 11월 24일까지는 '프리미엄 플랜'을 무료로 쓸 수 있는 행사 기간이다.

유료인 만큼 다양한 기능이 탑재된다. 카카오워크의 핵심 기능인 그룹 채팅방에서는 특정 메시지를 읽은 멤버와 안 읽은 멤버를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모든 메시지에는 이모티콘으로 '좋아요' 등을 표현할 수 있게 했다. 대화 상대를 초대하고 내보낼 수 있는 관리 기능도 있다. 또한 카톡처럼 친구 즐겨찾기·말풍선 답장 및 공지 등 기능이 있고 카톡에서 산 이모티콘도 사용할 수 있다. 대화 중 특정 메시지를 바로 선택해 '할 일'에 등록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필수가 된 화상회의 기능도 갖췄고, 전자결재·근태관리 등도 가능하다. 대화창에는 인공지능(AI) 도우미 '캐스퍼'를 기본 탑재했다. 캐스퍼는 환율·날씨·주가 같은 지식·생활 정보를 문답식으로 제공하며, 앞으로 회의 일정 예약·회사 정보 검색 등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이처럼 업무용으로 특화된 카카오워크는 과거 대화나 자료를 손쉽게 찾을 수 있는 통합 검색 기능과 기업용 종단 간 암호화 기반 메시징을 포함한 종합 보안시스템 등도 장점으로 꼽힌다.

백 대표는 "메신저는 스마트폰에 많은 데이터를 남기는데, 카카오워크는 서버·클라우드 기반"이라며 "메시지를 개별적으로 암호화하지만, 성능을 전혀 손해 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심지어 카카오 워크는 기업에서 이미 쓰고 있는 업무 도구나 IT 서비스를 연결하고, 원하는 기능은 만들어서 쓸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카카오워크는 카카오 본사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를 시작으로 카카오의 모든 계열사에 도입될 예정이다. 한편 카카오는 앞으로 공공·금융 시장용 버전도 내놓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