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풀타임 소화 했지만 침묵... 토트넘, 에버튼에 12년 만에 개막전 패배
손흥민 풀타임 소화 했지만 침묵... 토트넘, 에버튼에 12년 만에 개막전 패배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14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열린 토트넘과 에버튼의 개막전에서 손흥민(28, 토트넘)이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공격포인트 획득에는 실패하고 말았다.

2015년 토트넘 이적후 처음 개막전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이날 주 포지션인 왼쪽 측면 공격수로 출전했다. 토트넘은 이에 해리 케인을 원톱으로, 루카스 모라를 오른쪽 측면으로 배치해 공격라인을 구축했다.

손흥민과 하메스 로드리게스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과 하메스 로드리게스 [로이터=연합뉴스]

이에 에버튼은 칼버트-르윈과 히샬리송, 그리고 2014 브라질 월드컵 득점왕이자 레알 마드리드에서 이적해온 하메스 로드리게스로 공격진을 꾸렸다.

치열한 경기를 보이던 두팀의 균형은 후반 10분, 에버튼의 뤼카 디뉴가 왼쪽에서 올린 프리킥 크로스를 칼버트-르윈이 문전 헤더로 마무리해 1-0을 만들면서 기울었다. 결국 이 점수를 만회하지 못한 토트넘은 에버튼에 패배했다.

한편 토트넘이 에버튼과의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진 것은 2008년 11월 30일(0-1 패) 이후 12년 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