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직 사병 저격 논란' 황희...실명공개 "추 장관을 공격할 때 TV조선이 했다"
'당직 사병 저격 논란' 황희...실명공개 "추 장관을 공격할 때 TV조선이 했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1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이 지난 1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직 사병을 직격하자 당 안팎에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황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당직 사병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산에서 놀던 철부지의 불장난으로 온 산을 태워 먹었다",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으며 야당은 물론 여권 일각에서도 비판을 받았다. 황 의원은 이후 페이스북 글을 당직 사병의 이름을 지우고 성만 남겼다.

더민주 황희 의원 [연합뉴스 제공]

이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13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제기한 당직 사병의 실명은 자신이 먼저 공개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황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댓글을 달아 "(실명 공개는) 허위사실로 추 장관을 공격할 때 TV조선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댓글에 지난 2월 TV조선이 당직사병을 인터뷰하며 얼굴과 실명을 공개했던 방송 장면을 캡처해서 같이 올렸다.

한편, 국회 국방위 간사인 황 의원은 국방부가 당정협의 후 '추 장관 아들의 휴가처리가 규정상 문제없다'는 입장을 정리했다는 보도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오보"라는 입장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밝혔다.

황 의원은 "지난 9일 진행된 당내 상임위별 워크숍을 당정협의로 착각하면서 내용이 틀린 보도가 나간 것 같다"며 "그다음 날 국방부 발표도 뒤늦게 알았는데, 발표 내용을 논의했다는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설명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