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이일화 의심 폭발, 이원종에게 이유리 '감시' 명령 "그것이 알고 싶다"
‘거짓말의 거짓말’ 이일화 의심 폭발, 이원종에게 이유리 '감시' 명령 "그것이 알고 싶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1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편 금토 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에서 이일화가 이유리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에는 지은수(이유리 분)에 대한 의구심을 내비치는 김호란(이일화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호란은 살기를 품고 자신을 죽이려 했던 지은수에게 “너도 내가 겪은 10년을 겪어봐라. 지옥 속에서 살면서”라며 경고하는가 하면, “네가 이 세상에서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 그러니 어떤 희망도 버려라”며 은수를 자극했던 터.

[사진/  채널A ‘거짓말의 거짓말’ 방송 화면 캡처]
[사진/ 채널A ‘거짓말의 거짓말’ 방송 화면 캡처]

이날도 호란은 복수심은 물론,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호란은 그동안 아들이 보고 싶을 때 마다 사진 속 아들의 초상화를 그리며 그리움을 그림으로 승화시켰던 것. 악행을 떠나, 먼저 떠난 자식을 그리워하는 호란의 애틋한 모성애는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이런 호란 앞에 전 비서인 윤상규(이원중 분)이 나타났다. 반가움을 표하며 따듯한 미소로 상규를 맞이한 호란. 한없이 다정다감한 모습의 그는 상규 아들의 병세에 차도가 없다는 것을 알게 되자 자신의 일 마냥 안타까우면서도 씁쓸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호란이 상규를 부른 이유는 따로 있었다. 호란은 상규에게 “은수에게 말했더라. 날 위해 한 가지 더 해줬으면 좋겠다”며 은수를 감시하도록 명령했다. 자신을 죽이겠다고 찾아와 행동에 옮기기까지 했던 은수가 매일 복수의 칼날을 갈고 찾아오기는커녕 잠잠하자 호란은 은수의 행동에 의구심을 품은 것. 호란은 “도대체 뭐가 은수를 얌전하게 만들었는지 난 그게 알고 싶다”며 서늘한 표정을 짓는 모습으로 복수심을 드러냈다.

또 호란은 프로 골퍼 협약식 식자 자리에서 급하게 자리를 떠나는 김연준(권화운 분)의 모습에 궁금증을 품음은 물론, 세미(임주은 분)와 강지민(연정훈 분)이 마주 서있는 모습을 목격, 묘한 눈빛으로 쳐다보는 모습으로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처럼 이일화는 아들의 복수를 위해 지은수를 괴롭히며 악행을 거듭해 나가는 호란의 모습을 특유의 디테일한 표현력으로 완벽하게 그리고 있는 평. 기업의 CEO 일 때는 나긋나긋한 다정함이 가득한 모습으로, 아들을 잃은 부모일 때는 서늘함이 느껴지는 카리스마로 호란을 소화, 극의 몰입도를 한 층 더 높이고 있다.

한편, ‘거짓말의 거짓말’은 매주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