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동화 속에 온 듯한 피톤치드 가득한 비자나무 숲, ‘비자림’ [제주]
[SN여행] 동화 속에 온 듯한 피톤치드 가득한 비자나무 숲, ‘비자림’ [제주]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9.13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제주)] 천천히 산책을 하면서 자연의 신비로움에 빠질 수 있는 숲이 제주도에 있다. 바로 신록이 아름다운 비자림에 가면 마치 동화 속에 온 듯한 기분이 들며 여유롭게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비자림의 산책로는 A, B코스로 나뉜다. 어느 코스를 걸어도 좋지만 B코스는 다소 거친 돌멩이길이 포함되어 있다. 만삭의 산모와 초보 부모에게는 A코스 이용을 추천한다. A, B코스는 숲 안에 형성된 사거리 기준으로 나뉘며 A코스 거리가 2.2km로 대략 40분 정도 소요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대부분 화산송이가 깔린 평지로 이루어져 있어 유모차 이용도 가능하다. A, B 코스 모두 숲길 안쪽에 위치한 새천년 비자나무와 연리목이 연결되어 있다. 비자나무의 매력을 충분히 감상했다면 길 아래쪽의 희귀한 식물들을 살펴보는 것도 좋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천년의 세월이 녹아든 비자림에는 500~800년생 비자나무들이 자생하는데,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장소로 꼽힌다. 숲 입구에서부터 기분 좋은 향기가 퍼져 나오는데, 피톤치드를 머금은 상쾌한 산책길을 따라 천천히 걷다 보면 자연스레 산림욕의 매력에 빠지게 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천연기념물 제 374호로 지정보호하고 있는 비자림은 448,165㎡의 면적에 500∼800년생 비자나무 2,800여 그루가 밀집하여 자생되고 있다. 나무의 높이는 7∼14m, 직경은 50∼110㎝ 수관폭은 10∼15m에 이르는 거목들이 군집해 있는 비자나무 숲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예로부터 비자나무 열매인 비자는 구충제로 많이 쓰여 졌고, 나무는 재질이 좋아 고급가구나 바둑판을 만드는데 사용되어 왔다. 녹음이 짙은 울창한 비자나무 숲속의 삼림욕은 혈관을 유연하게 하고 피로회복과 인체의 리듬을 되찾는 자연 건강 휴양효과를 갖고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렇게 천연 자연경관을 자랑하고 있는 비자림은 가벼운 등산이나 걷기 운동에도 적합한 코스다. 도심 속에서 미세먼지나 대기오염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았다면 비자림에 가보는 것은 어떨까. 피톤치드 가득한 숲의 상쾌한 공기가 몸과 마음 속 곳곳을 시원하게 해줄 것이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