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통신비 지원 결정에 목소리 낸 이재명... "영세 업자 매출 증가 효과 없어 아쉽다"
당정 통신비 지원 결정에 목소리 낸 이재명... "영세 업자 매출 증가 효과 없어 아쉽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9.1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9일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13세 이상 전 국민에게 1인당 2만원의 통신비를 지급하기로 결정한 데 대하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영세 자영업자나 동네 골목의 매출을 늘려주는 효과는 기대하기 어려워 아쉽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10일 이 지사는 한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통신비는 직접 통신사로 들어가 버리니 승수 효과가 없다"면서 "저는 보편 지원이 맞다는 의견을 적극적으로 냈지만, 선별지원 결정이 났으니 당정청의 결정 사항을 열심히 집행을 해드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도부가 가진 코로나19 관련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액수가 크지는 않아도 코로나로 지친 국민에게 4차 추경안에서 통신비를 지원해드리는 것이 다소나마 위로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이낙연 당대표의 말에 "코로나로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 만큼 통신비는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지원해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호응한 바 있다.

한편 이번 통신비 지원은 10일 열리는 비상경제회의 후 기획재정부가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