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선심 목에 공 맞혀서 '실격'... 우승후보 사라진 US오픈, '뉴페이스'는 누가?
조코비치, 선심 목에 공 맞혀서 '실격'... 우승후보 사라진 US오픈, '뉴페이스'는 누가?
  • 보도본부 | 홍탁 PD
  • 승인 2020.09.07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바크 조코비치(1위·세르비아)가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5천340만 2천달러)에서 공으로 선심의 목을 맞추는 장면이 나오면서 결국 실격패했다.

20번 시드 파블로 카레노 부스타(27위·스페인)와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 아서 애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이레째 남자 단식 4회전(16강)에서 만난 톱시드 조코비치는 1세트 게임 스코어 5-4로 앞선 채 맞은 상대 서브 게임에서 40-0의 세트 포인트를 남겨두고 있었다.

[AP=연합뉴스]
공에 맞은 선심에게 다가간 조코비치 [AP=연합뉴스]

하지만 이어진 상황에서 5차례 연속 포인트를 내줘 게임 스코어 5-5 타이를 내주고 자신의 서브 게임에서도 져 5-6으로 밀리며 세트를 잃을 위기에 처한 상태에서 문제의 장면이 나왔다.

순간 흥분한 조코비치가 베이스라인 뒤로 공을 쳐 보냈는데, 이게 선심의 목에 정통으로 맞은 것이다. 이에 경기는 중단됐고, 조코비치는 결국 실격패 했다. 이로서 조코비치는 이번 대회에서 탈락한 것은 물론, 그간 승리로 받은 상금을 벌금으로 반납하게 됐다.

테니스에서 홧김에 친 공으로 심판 등 코트 내 경기 진행 요원을 맞추는 행위는 실격 대상으로, 2017년 데이비스컵에서 데니스 샤포발로프(17위·캐나다)가 실수로 심판 얼굴을 공으로 맞춰 실격된 적 있으며, 1995년 윔블던에서는 팀 헨먼(은퇴·영국) 경기 중 볼걸을 맞췄다가 마찬가지로 실격당한 기록이 있다.

한편 조코비치가 실격되고, 무릎 부상으로 페더러가, 코로나19 여파로 나달도 없는 상황에서 이번 US오픈은 '뉴 페이스'가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테니스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