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컷뉴스] 최근 바닥 찍었던 문정부 지지율, 그동안 하락했던 기간과 이유는?
[세컷뉴스] 최근 바닥 찍었던 문정부 지지율, 그동안 하락했던 기간과 이유는?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8.25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임기 중 탄핵되면서 2017년 5월 출범하게 된 문재인 정부. 사랑제일교회발 코로나19로 다시 반등의 기세를 보이긴 했지만,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동시에 바닥을 찍으면서 여권이 위기감에 휩쌓였다. 그동안 문정부 지지율이 하락했던 기간과 그 이유를 살펴보자.

첫 번째, 코로나19-부동산 등 민심 악화에 지지율 하락하는 ‘2020년 8월’

[사진/Wikipedia]
[사진/Wikipedia]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부동산 정책 영향 속에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대통령 국정 수행 평가는 부정이 긍정을 앞질렀다. 미래통합당 지지율이 더불어민주당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 이후 3년 10월 만에 역전했다는 주간 단위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지율 하락에는 부동산 정책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가 내놓은 부동산 대책을 설명한 뒤 "과열 현상을 빚던 주택 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이 역효과를 낸 것으로 분석된다. 부동산값 폭등의 직격탄을 맞은 서울과 30대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하락 폭이 컸다.

두 번째, 취임 후 첫 30% 진입...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2019년 10월’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조국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취임 후 2년 5개월 만에 처음이며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도 크게 흔들렸다. 문 대통령 지지율(39%)이 대선 득표율(41.08%) 아래로 떨어졌다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문 대통령과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세는 중도층의 이탈이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이며 진보층이 여전히 지지세를 형성하고 보수층의 공세가 이어져 극명한 엇갈림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중도층의 민심 이반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후 처음 열린 집회에서는 '조국 사퇴' 구호 대신 '문재인 정권 심판'을 외쳤다. 조 전 장관의 사퇴로 '조국 사태’는 일단락됐지만, 이를 정권 심판론으로 이어졌다. 이로 인해 ‘조국 사태’로 촉발된 민심의 분열은 조 전 장관의 사퇴에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크게 떨어졌다.

세 번째, 암호화폐 규제-평창 동계올림픽 아이스하키 단일팀 논란 ‘2018년 1월’

[사진/Flickr]
[사진/Flickr]

2018년 1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하락해 60%대 중반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암호화폐 혼선을 중심으로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반대 여론 등으로 가파르게 떨어졌다.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박상기 전 장관이 특별법을 제정해 암호화폐 거래소를 폐쇄하겠다고 말한 뒤에는 여권 지지 성향의 네티즌이 모이는 각종 웹사이트도 동요하는 글이 상당수 올라오기도 했다.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소식에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이 논의되었다. 이때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의 한 선수가 자신의 SNS에 선수에게는 게임을 뛰는 1분 1초가 소중한데 단 몇 분이라도 희생하는 게 어떻게 기회 박탈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는 장문의 글을 올리며 논란이 일었다. 이러한 규제와 논란은 문정부 핵심지지층인 2030을 변심하게 만들었다.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동반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통합당에 선두를 내준 여권 지지자들의 불안 심리가 결집 효과를 불렀다는 분석과, 지난 15일 광화문 집회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세를 보이는 것이 이번 조사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코로나19로 지지율이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반등된 가은데, 앞으로의 상황을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