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차량 피해 – 4세대 카니발 - 이재명 지사 “대기업 중고차 진출 반대” [모터그램]
장마 차량 피해 – 4세대 카니발 - 이재명 지사 “대기업 중고차 진출 반대”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8.2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셋째 주 자동차 분야 주요뉴스

[시선뉴스 심재민] 큰 피해를 남긴 지긋지긋 했던 긴 장마가 끝나고 본격 여름 무더위가 시작한 8월 셋째 주.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우려를 사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업계에서 다양한 소식이 들려왔다. 소비자가 알아두면 좋을 자동차 업계 이슈를 살펴보자.

장마-집중호우로 역대급 차량 피해

지난 9일 광주 북구 신안동 한 아파트의 지하주차장 [연합뉴스 제공]

올여름 긴 장마와 집중호우가 역대급 차량 피해를 만들었다. 한 달 남짓한 기간에 막대한 차량 피해가 난 것은 장마전선이 장기간 한반도를 오르내리며 전국에 게릴라성 폭우를 퍼부은 탓으로 보인다.

14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9일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자동차보험을 운영하는 12개 손해보험사가 접수한 차량 피해는 낙하물로 인한 파손과 침수를 합쳐 8천813건, 추정 손해액(피해액)은 865억원으로 잠정 파악됐다. 심지어 피해는 계속해서 늘고 있다.

올해 차량 풍수해 규모는 2011년(993억원) 이후 9년 만에 최고 수준이다. 여기에 다가올 가을철 태풍까지 고려하면 올해 차량 풍수해는 '역대급'이 될 것으로 보여 만반의 대비 대책이 필요하다.

6년만의 풀체인지 카니발...‘돌풍’

기아차 4세대 카니발 출시 [기아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6년 만에 가족차의 대명사 카니발이 풀체인지 되었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18일 4세대 카니발 온라인 발표회를 하고 판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기아차에 따르면 신형 카니발은 전형적인 미니밴에서 벗어난 웅장하고 세련된 디자인, 공간 활용성, 최신 편의 사양, 첨단 신기술이 특징이다. 특히 승합차 이미지에서 탈피해 대형 SUV의 면도를 품으려 한 시도가 눈에 띤다.

4세대 카니발에는 탑승자 모두가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동급 최고 승·하차 편의 기술, 차급을 뛰어넘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등이 들어갔다. 스마트 파워 슬라이딩 도어, 원격 파워 슬라이딩 도어와 테일게이트 동시 열림/닫힘 등으로 편하게 타고 내릴 수 있다.

4세대 카니발은 가솔린 3.5와 디젤 2.2 등 2개 모델이 7/9/11인승으로 구성 되었다. 가솔린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G3.5 GDI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294PS(마력), 최대토크 36.2kgf·m, 복합연비 9.1㎞/ℓ(9인승 기준)의 성능을 갖췄다. 디젤 모델은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에 최고출력 202PS(마력), 최대토크 45.0kgf·m, 복합연비 13.1km/ℓ(9인승 기준)이다. 가격은 9인승/11인승 가솔린 모델이 3천160만∼3천985만원 (9인승 이상 개별소비세 비과세 대상, 디젤 모델은 120만원 추가), 7인승은 가솔린 모델은 3천824만∼4천236만원부터다. (개소세 3.5% 기준, 디젤 모델은 118만원 추가)다.

4세대 카니발의 인기는 뜨겁다. 영업일 기준 14일간 3만2천여 대가 사전 계약되는 기록을 세운 것. 작년 총 판매 대수의 절반이 넘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대기업 중고차 시장 진출’ 반대 선포

중고차 시장 간담회 하는 이재명 지사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에 반대를 선포했다. 19일 이 지사는 '중고차 시장 개선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에서 "영세 자영업자들이 일하는 생활 터전인 골목에 대형 상점들이 진입해서 골목상권을 망치는 것과 똑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중고차 시장의 허위매물, 주행거리, 차량 상태나 이력 등에 불신이 너무 깊어 서로 의심하는 단계가 되면서 대기업에 중고차 시장을 허용해 이런 문제를 해결하자는 극단적 의견이 있지만, 경기도는 대기업 진출을 공식 반대한다"며 "작은 문제가 있으면 작은 문제를 해결해야지 더 큰 문제를 만들면 안 된다"고 말했다. 다만 "중고차 시장을 정상화하기 위해서는 허위 매물로 부당한 이익을 받는 질서 파괴 행위에 대한 책임을 묻고 다시는 시장에 못 들어오게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