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광화문 집회 전담수사팀 꾸려...“신속히 수사에 착수할 것”
경찰, 광화문 집회 전담수사팀 꾸려...“신속히 수사에 착수할 것”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15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광복절인 15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불법집회가 강행되자 경찰이 전담수사팀을 만들어 수사에 나선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시의 집회금지 명령 및 법원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한 집회 주최자들에 대해 신속히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15일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전담수사팀은 29명 규모로 편성되며 이날 세종로 사거리와 광화문 광장 등에서 장시간 집회를 연 단체들에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과 일반교통방해·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한편 경찰과 주최측 등에 따르면 이날 보수단체 '일파만파'가 100명 규모로 신고한 동화면세점 앞 집회는 사랑제일교회 등이 집결하면서 5,000명 이상의 참가자가 모였다. 

4·15부정선거국민투쟁본부의 을지로입구 집회는 3,000명이 넘는 참가자가 모이는 등 두 곳에 총 2만명가량이 몰려들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