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쿄 코로나 방역 스티커 유명무실...스티커 인증 주점서 집단 감염 [글로벌이야기]
日 도쿄 코로나 방역 스티커 유명무실...스티커 인증 주점서 집단 감염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8.14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조재휘]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빨라지고 있는 가운데 수도 도쿄도가 감염 방지 대책을 철저하게 실행하는 업소에 발급하는 스티커가 유명무실하는 지적이 나온다. 소비자들은 도쿄도가 발급하는 이른바 '감염방지 철저선언' 스티커를 붙인 업체는 코로나19 감염 방지 대책을 제대로 시행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지만 집단 감염이 발생한 주점이 나오면서 제도의 허점이 부각되고 있다.

1. 유명무실한 감염방지 스티커    

[사진/도쿄 교도=연합뉴스 제공]

최근 도쿄 에도가와구에 있는 한 주점에서 손님과 종업원 8명의 집단 감염이 확인되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이 주점은 도쿄도가 올해 6월부터 시행한 감염방지 철저 선언에 동참하고 있다며 인증 스티커를 붙이고 있었다. 하지만 확진자가 나오며 방역 태세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2. 방역 대책 거부까지

[사진/오사카 교도=연합뉴스 제공]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소독액을 배치하고 환기를 자주 하기는 했으나 손님들의 요구로 종업원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손님 중에는 종업원이 마스크나 페이스쉴드를 쓴 채 접객하는 것이 싫다며 방역 대책을 거부하는 이들도 있었다. 집단 감염이 발생하자 관할 보건소 측은 주점 측의 양해를 얻어 스티커를 제거했다.

3. 스티커 발급의 허점

[사진/도쿄 교도=연합뉴스 제공]

문제는 스티커가 당국의 심사가 아니라 업주의 신고에 따라 발급된다는 점이다. 손 씻기, 마스크 착용, 거리 두기, 3밀(密, 밀폐·밀접·밀집) 회피 등 몇 가지 조건을 충족한다고 업체가 체크해서 신청서를 제출하면 온라인 또는 우편으로 스티커가 발급되며 도쿄에서 스티커를 받은 음식점이나 노래방 등은 17만개가 넘었다. 실제로 도쿄 도심의 주점 등을 살펴보면 스티커를 붙이고 있음에도 종업원이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업체가 많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