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무비] 광복절 대규모 집회 예고...서울시 및 구청장협의회가 기다리는 답
[이슈&무비] 광복절 대규모 집회 예고...서울시 및 구청장협의회가 기다리는 답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8.1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오는 15일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와 우리공화당·자유연대 등이 대규모 집회를 강행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서울시와 서울 25개 자치구청장들이 집회 주체 단체들에게 간곡히 호소하고 나섰다.

서울시는 앞서 광화문광장 등 집회금지구역 내에 신고된 집회에 대해 즉시 금지명령을 내렸으며, 금지구역 바깥에 신고한 14개 단체에는 집회 취소를 요청한 상태다. 그리고 서울 25개 자치구청장들의 모임인 서울시 구청장협의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는 15일 광복절에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집회를 열지 말아 달라고 집회 주최 단체들에게 요청했다.

[연합뉴스 제공]

협의회는 13일 발표한 호소문에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입장에서 주최 단체들에 집회 취소를 간곡히 호소하고자 한다"라며 "대규모 집회가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그동안 전 국민이 연대와 협력으로 만들어낸 공든 탑이 하루아침에 무너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촉구했다.

하지만 '4·15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와 우리공화당·자유연대 등은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전 세계적으로 이례적인 감염병 확산 사태, 이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섣부른 단체 행동은 자칫 걷잡을 수 없는 상황을 야기할 수 있다. 나와 내 가족, 그리고 국가와 국민의 보건을 무너뜨리는 무책임한 일이 발생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집회 취소를 간곡히 호소하고 있는 서울시 및 구청장협의회의 현 심정, 아마도 이렇지 않을까.

오늘의 이슈&무비, [세이 예스 (2001년 개봉, 김성홍 감독, 박중훈-추상미 주연)]

[세이 예스 (2001년 개봉, 김성홍 감독, 박중훈-추상미 주연)]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