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범, 루벤 카잔으로 이적하나... 성사시, 러시아 월드컵 '기적'의 카잔 아레나 데뷔
황인범, 루벤 카잔으로 이적하나... 성사시, 러시아 월드컵 '기적'의 카잔 아레나 데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9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한국시간) 미국프로축구(MLS)에서 활약하던 국가대표 미드필더 황인범(24·밴쿠버 화이트캡스)이 러시아로 무대를 옮길 가능성이 크로아티아 매체를 통해 알려졌다.

이날 스포르트스케 노보스티는 "황인범의 디나모 자그레브 이적이 임박했으나 마지막 순간에 불발된 것으로 보인다"며 러시아 1부리그 소속 루빈 카잔으로 옮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디나모 자그레브의 조란 마미치 감독은 "우리는 황인범과의 합의에 매우 근접해 실무적으로는 절차를 거의 마쳤으나 다른 클럽이 나타났다. 루빈 카잔이 더 높은 금액을 제시해 그쪽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황인범은 이후 파울루 벤투 감독의 대표팀에 선발 돼, 2018년 9월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으로 A매치에 데뷔,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출전하는 등 A매치 23경기에서 3골을 기록하고, 지난해 말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에서는 일본을 꺾는 결승 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을 보여줬다.

만일 이번 이적이 성사되면 황인범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이 독일을 2-0 꺾는 '기적'을 연출한 카잔 아레나를 홈구장으로 유럽무대에 진출하게 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