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對 키움 전에서 2연패... 트윈스 천적 이승호 3승 무패 달성
LG, 對 키움 전에서 2연패... 트윈스 천적 이승호 3승 무패 달성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9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LG와 벌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키움 히어로즈가 왼손 투수 이승호의 역투를 앞세워 LG 트윈스를 상대로 두 경기 연속 승점을 따냈다.

이날 선발로 나온 이승호는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솎아내며 LG 타선을 3안타 1점으로 침묵시켰다. 유일한 옥에 티는 5회 이형종의 우중월 솔로포였다. 이승호는 LG를 상대로 통산 8경기, 선발로 5경기에 등판해 3승 무패를 달성하면서 트윈스의 천적 자리를 굳혔다.

키움 김혜성이 선취 타점 후 오윤 코치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키움 김혜성이 선취 타점 후 오윤 코치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키움은 4회말 이정후의 안타, 박병호의 볼넷, 김웅빈의 보내기 번트를 김혜성의 중전 적시타와 LG 중견수 홍창기의 실책으로 2점을 먼저 얻었다.

LG 선발 타일러 윌슨 6이닝을 2실점(1자책점)으로 잘 던지고도 타선이 받쳐주지 않아, 키움전 4연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결국 키움은 2-1로 앞선 8회 양현과 이영준을 투입해 LG의 추격 의지를 꺾은 뒤 9회 마무리로 조상우를 올려 1점 차 승리의 쐐기를 박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