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간 내린 비로 13명 숨지고 2명 실종... 1일 이후 발생 이재민만 6천여명
사흘간 내린 비로 13명 숨지고 2명 실종... 1일 이후 발생 이재민만 6천여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9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집계(9일 오후 4시 30분 기준)에 따르면 7∼9일 사흘 사이 수도권과 중부·남부 지역에 쏟아진 폭우로 13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으며, 이재민 3천700여명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서 지난 1일 이후 장맛비로 인한 사망·실종자는 모두 42명으로 늘어났으며, 이재민은 6천명에, 농경지 9천300여㏊가 물에 잠기는 등 지속적인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또 전날 발생한 전북 장수군 산사태 현장에서 2명이 숨진 채 발견되면서 전날보다 사망자가 2명 늘었고, 전남 담양에서 70대 주민이 하천에 휩쓸려가 실종자가 1명 추가되기도 했다. 그리고 섬진강 제방 붕괴 등의 영향으로 전북 남원과 전남 담양·구례, 경남 산청 등에서 3천540명이 대피해 있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설피해는 모두 3천246건(공공시설 2천233건·사유시설 1천13건)이 보고되었는데, 주택 287동이 물에 잠기거나 토사에 매몰됐고 농경지 1천180㏊가 침수 등의 피해를 입었고, 도로·교량 파손은 1천489건, 하천 피해 65건, 산사태 11건 등이 발생했다.

한편 지난 1일 이후 호우 피해 누계는 계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9일째 이어진 장맛비로 인한 전체 사망자는 30명, 실종자는 12명, 부상자는 8명으로 집계됐으며, 이는 춘천 의암호 선박 전복사고(사망 3명·실종 3명) 등 수난사고 인명피해는 포함하지 않은 수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