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표 일괄 제출 한 청와대 고위 참모진 교체 가능성... "후속 인선 늦출 이유 없어"
사표 일괄 제출 한 청와대 고위 참모진 교체 가능성... "후속 인선 늦출 이유 없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9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표를 일괄 제출한 6명의 청와대 고위 참모 중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우선 교체되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들 3명의 수석 교체 후 적당한 시점에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9일 여권 관계자는 "정무수석, 민정수석, 국민소통수석의 경우 그동안 계속해서 교체가 검토돼 왔다"며 "이들이 사표를 제출한 만큼 후임 인선을 서두를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 역시 "후속 인선을 늦출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지난 7일 노 실장과 비서실장 산하 정무·민정·국민소통·인사·시민사회수석은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 차원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노 실장과 5명의 수석의 사표를 '선별 수리'할 것으로 보인다. 노 실장과 정무·민정·국민소통수석은 교체될 것이라는 전망이 여기 저기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이번에 노 실장이 교체된다면 후임으로는 더불어민주당 4선 의원 출신인 최재성 전 의원,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3선 의원을 지낸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한 관계자는 "비서실장 교체의 경우 적합한 후임 물색과 대통령의 장고 등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른 수석 자리보다 비서실장 후임 인사는 늦어질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들과 함께 사의를 표명한 김외숙 인사수석과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은 유임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