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 '복수의 토요일' 반 정부 시위... 디아브 총리는 조기 총선 제안
레바논, '복수의 토요일' 반 정부 시위... 디아브 총리는 조기 총선 제안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폭발 참사와 관련해 정부를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해 1명이 숨지고 170여명이 다치는 일이 벌어졌다.

레바논 매체 '데일리스타'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레바논 시위대 수천 명은 이날 베이루트 도심 순교자광장 등에 모여 정권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로이터에 따르면 시위 참가자가 약 5천명 정도로 파악된다.

[AFP = 연합뉴스]
[AFP = 연합뉴스]

이날 모인 시위대는 이날을 '복수의 토요일'로 정하고 폭발 피해자들을 위해 정의를 세워야 한다며 "국민은 정권의 몰락을 원한다"는 구호를 외치고 일부는 '물러가라, 당신들은 모두 살인자'라는 팻말을 들기도 했다. 그러면서 시위대는 경찰을 향해 돌을 던졌고 일부는 의회 건물로 접근을 시도했다. 이에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최루가스 및 고무탄 등을 쏘는 등 물리적 충돌이 일어났다.

현지 매체 데일리스타는 경찰 1명이 시위대의 공격을 받아 한 호텔에서 떨어져 숨졌다고 보도했으며, 레바논 적십자에 따르면 시위대 및 경찰 172명이 충돌 과정에서 다쳤고 이들 중 55명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파악된다.

한편 디아브 총리는 이날 TV 연설에서 "월요일(10일)에 의회 선거를 조기에 치르자고 정부에 제안하겠다"고 전했다. 2018년 5월 9년 만에 실시된 총선에서 전체 128석 중 과반 의석을 차지하면서 승리한 이슬람 시아파 무장정파인 헤즈볼라의 지지로 출범된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내각은 경제 회복과 개혁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레바논 보건부에 따르면 폭발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158명이고 부상자는 6천명이 넘어가며 60여명이 실종 상태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