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응 2단계 발령'...섬진강 제방 붕괴로 300여명 대피
'대응 2단계 발령'...섬진강 제방 붕괴로 300여명 대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틀 동안 쏟아진 집중호우로 8일 낮 12시 50분께 남원시 금지면 지석리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 100여m가 붕괴했다.

이에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시 30분께 관할 소방서와 인접 소방서를 포함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물에 잠긴 남원 마을(사진=연합뉴스 제공)
물에 잠긴 남원 마을(사진=연합뉴스 제공)

대응 단계는 1∼3단계로 나뉘며 대응 2단계는 관할 소방서와 인접 소방서 5∼6곳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전남 광양시와 경남 하동군을 낀 섬진강에는 나무, 쓰레기 등이 둥둥 떠다녔다.

마을이 잠기면서 하동읍에서 화개면 화개마을로 향하는 18.3㎞ 길이 왕복 도로가 전면 차단됐다. 물에 잠겨 통제된 차도는 차량 대신 소방용 구조 보트 등이 다녔다.

비가 그칠 줄 알고 물 폭탄 현장을 벗어나진 못한 주민과 관광객 등 수백명이 집, 식당 등에 고립돼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오후 2시까지 영호남 화합 상징 경남 하동군 화개장터에는 최대 419㎜ '물 폭탄'이 쏟아져 마을이 물에 잠겼다.

집중호우로 주택이 무너지거나 침수돼 이재민 344명도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인근 마을회관과 초등학교 등 피난시설로 대피한 상태다.

금지면 4개 마을 주민 300여명은 이날 오전 섬진강 수위가 높아지자 피난시설인 금지면사무소 옆 문화누리센터로 대피했다.

도로 파손 등으로 인한 통제도 이어졌다.

남원시 금지면 지방도 730호선 일부가 유실돼 통제 중이고, 전주시 태평동에서는 가로 0.5m, 세로 0.5m, 깊이 1m의 싱크홀이 발생해 우회 통행 중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