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회의원 176명 한테 편지 돌려... "대부업체 최고금리 낮춰달라" 요구
이재명, 국회의원 176명 한테 편지 돌려... "대부업체 최고금리 낮춰달라" 요구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7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표단과 소속 국회의원 176명에게 등록 대부업체의 법정 최고 금리를 연 24%에서 10%로 낮춰달라고 건의하는 내용의 편지를 보낸 것을 알려졌다.

이는 지난달 17일 여야 의원 300명 전원에게 '수술실 CCTV 설치' 법제화를 요청한 데 이어 두 번째 입법 건의 서한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이번 편지에서 "정부가 '불법 사금융' 최고금리를 연 6%로 제한하면서 '등록 대부업체'에는 4배인 연 24%를 허용하는 것은 모순"이라며 "연평균 경제성장률 10.5%였던 1970년대 박정희 정권 시절에도 이자제한법상 연 25%였던 점을 감안하면 기준금리 0.5%의 저금리·저성장 시대로 접어든 지금의 등록 대부업체의 최고금리는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기 침체가 지속하고 코로나19로 서민경제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금융 취약계층은 대부업, 불법 사금융 시장으로 내몰리고 있다"며 "이제는 감당할 수 없는 빚을 떠안고 힘겨워하는 사람들, 일상이 고통이 돼버린 이들의 눈물을 닦아줘야 할 때로, 서민의 약점을 노려 부당한 이득을 취하는 행위가 더는 발붙일 수 없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2002년 대부업법 제정 이후 대부업의 최고금리는 2010년 44%에서 2018년 24%로 지속해서 인하되어 왔지만, 도는 이런 수준의 최고금리가 여전히 높다고 보고 정부에 대부법 시행령 개정을 통한 인하를 요청했다. 하지만 이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 지사가 직접 나서 국회에 관련 법률 개정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