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FNC에 강한 불만 드러내... "스트레스로 수십 번 쓰러져"
권민아, FNC에 강한 불만 드러내... "스트레스로 수십 번 쓰러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7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 폭로전을 시작한 권민아는 AOA 리더였던 지민과 더불어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실명이 아닌 성씨로 특정하며 AOA 멤버들도 소환했다.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극단적 시도를 한 사진을 게재해 누리꾼을 놀라게 했다. 그는 "FNC 관계자분 카톡 보고 진짜 황당해서 또 자살 시도했다가 지금 소속사 매니저 동생이 일찍 달려와서 대학병원에 실려 갔다"라는 글을 남겼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권민아 인스타그램]

다만 권민아는 일련의 글을 통해 지민과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향한 강한 적개심을 드러냈다.

또한 “저 연습생 빚, 내역 계약서문제 정산문제에 대해서 한 번도 불만 토론한 적 없다”며 “스트레스로 수십 번 쓰러지고 아직도 쓰러진다. FNC라는 회사도 그렇고 그 상대방 언니도 그렇고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느냐”고 물었다.

자신의 게시물에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자 권민아는 "지금 자살 시도한 거 아니고, 한 달 정도 전 즈음에 FNC 관계자랑 연락하다가 한 행동"이라고 설명하며 누리꾼을 안심시켰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