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나와!" 곡괭이 난동...'다만악' 황정민 No → 아나운서 황정민 "저는 무사하다"
"황정민 나와!" 곡괭이 난동...'다만악' 황정민 No → 아나운서 황정민 "저는 무사하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8.06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날인 5일 오후 3시 42분께 KBS 라디오 생방송 중 스튜디오 외벽 유리창을 곡괭이로 깨며 난동을 피운 A(47)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당시 현장 영상 등에 따르면 남성은 "황정민 나와"를 외치며 곡괭이로 스튜디오의 모든 유리창을 수차례 내리쳤다. 보안직원 여럿이 당시 남성을 둘러쌌지만 제압하지 못하였다. 남성은 경찰 사이렌 소리에 비로소 난동을 멈추었고, 현장에서 체포되었다.

[시선뉴스 DB]
KBS 본관 2층에 위치한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시선뉴스 DB]

한편 A씨는 "휴대전화가 25년째 도청당하고 있는데 다들 말을 들어주지 않아 홧김에 그랬다"며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체포당시 A씨는 곡괭이 이외에도 가방에 가스총과 작은 곡괭이 2개를 더 소지하고 있던 것으로 파악되었다.

KBS는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주변 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