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다낭발 지역사회 감염 확산... 70대 현지인 남성 사망 [글로벌이야기]
베트남 다낭발 지역사회 감염 확산... 70대 현지인 남성 사망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7.31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베트남 보건부는 31일 베트남 중부 유명 관광지 다낭시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수를 발표했다.

1. 다낭서 최다 규모 신규 확진자 발생

[베트남넷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트남넷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트남 보건부는 3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5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5일 베트남에서 100일 만에 처음으로 코로나19 국내 감염이 다낭에서 발생한 후 최다 규모다.

당국은 전날 저녁에도 다낭과 인접한 꽝남성에서 5명이 코로나19에 새로 감염됐다고 밝혔다.

2. 다낭병원에서 확진 받은 남성 사망해

[베트남넷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Zing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 가운데 지난 27일 다낭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70세 현지인 남성이 31일 목숨을 잃었다고 현지 언론이 보건 당국 발표를 인용해 보도했다.

베트남에서 코로나19 감염으로 숨진 첫 번째 사례다.

다낭 인근 꽝남성 호이안시에 거주하는 이 남성은 지난 9일 신장 질환으로 다낭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3. 다낭발 지역사회 감염 확산

[베트남넷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제공]

이로써 다낭발 지역사회 감염이 1주일째 확산하면서 다낭은 물론 하노이시, 호찌민시, 꽝남, 꽝응아이, 닥락성 등 6개 지역에서 모두 9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당국은 다낭에 보건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는 코로나19 대응 특별상임위원회를 구성해 총력 대응 체제에 들어갔다.

또 다낭시와 인접한 꽝남성과 닥락성, 푸옌성 등은 잇따라 오락 시설 영업을 금지하는 등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시작했고, 하노이시와 호찌민시도 바 영업과 30명 이상 대규모 모임을 금지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