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상원, 국가비상사태 연장안 승인... 세부 방역대책 수립 [글로벌이야기]
이탈리아 상원, 국가비상사태 연장안 승인... 세부 방역대책 수립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7.29 2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이탈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국가비상사태 기한을 사실상 연장했다.

1. 이탈리아 상원, 국가비상사태 연장안 승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상원은 28일(현지시간) 표결에서 국가비상사태 연장안을 승인했다.

전체 상원의원 319명 중 285명이 표결에 참여해 찬성 157명, 반대 125명, 기권 3명 등으로 연장안이 통과됐다.

비상사태 기간 이탈리아 정부는 의회 승인 없이 봉쇄 조처 도입을 포함한 각종 방역 대책을 수립·시행할 수 있다.

2. 이탈리아 정부, 세부 방역대책 수립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정부는 애초 연말까지 비상사태를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정부가 의회의 감시를 받지 않고 지나치게 많은 권한을 휘두른다는 야권의 반발에 연장 기한을 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 3월 폐쇄된 전국 모든 학교의 개학 시점을 9월 14일로 정하고 현재 세부 방역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아울러 9월 20∼21일에는 상·하원 의원 수 감축을 위한 국민투표와 7개 주의 지방선거 등을 동시에 치러야 한다.

3. 주세페 콘테 총리, “이웃 국가들 상황에 주의 강화”

[연합뉴스 제공]
[주세페 콘테 총리_연합뉴스 제공]

앞서 이탈리아는 중국 우한 출신의 60대 관광객 부부가 처음으로 로마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난 1월 31일 6개월 시한의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비상사태 연장은 이탈리아에서 여전히 하루 200명 안팎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독일과 스페인 등에서도 제2의 감염파동 우려가 나온데 따른 것이다.

주세페 콘테 총리는 상원 표결 전 연설에서 "확진자 수가 줄었지만 바이러스는 여전히 돌고 있으며 세계적인 상황도 우려스럽다. 특히 이웃 국가들이 처한 상황을 보면 주의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비상사태 연장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