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 조치 완화...수도권 공공시설 20일부터 운영재개
코로나19 방역 조치 완화...수도권 공공시설 20일부터 운영재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19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수도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진정됨에 따라 '강화된 방역조치'를 일부 완화 하기로 했다.

이에 20일부터 수도권의 박물관·미술관·도서관 등 공공시설이 입장 인원 제한 하에 다시 문을 열 수 있게 됐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이런 내용의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조정방안을 보고했다.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이번 조정안에 따라 운영제한 명령이 20일 해제되면서 수도권 공공시설은 지난 5월 29일 이후 한 달 보름여 만에 다시 문을 열 수 있다.

각 시설은 내부 준비를 거쳐 상황에 맞게 순차적으로 개관하는데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국립문화예술시설은 22일부터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다만 좁은 공간에 다수가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역학조사를 위한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해야 하며, 입장객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공공시설과 달리 감염위험이 높은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시설 12곳에 대한 집합제한 조치와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는 계속 유지된다.

또한 이번 조정방안에 야구, 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관중 입장 허용은 포함되지 않았다. 정부는 향후 전국적인 환자 발생 추이를 고려해 다시 검토할 예정이다.

하지만 정부의 이번 조치에 대해 일각에선 코로나19 확산세가 완전히 꺾이지 않은 상황에서 다소 이른 조치라는 지적도 나온다.

천병철 고려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방역에 방점을 둔다면 실내 공간인 박물관이나 문화시설을 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특히 에어컨이 가동되는 상황에서 여러 사람이 모이는 시설의 문을 여는 것은 확산 위험성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