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코로나 19 재유행 징조에 공공장소 실내서 마스크 의무화 外 [국제소식]
프랑스, 코로나 19 재유행 징조에 공공장소 실내서 마스크 의무화 外 [국제소식]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20.07.17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최지민] 2020년 7월 17일 금요일의 국제 이슈

▶프랑스
프랑스, 코로나 19 재유행 징조에 공공장소 실내서 마스크 의무화

16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기미가 보이자 장 카스텍스 프랑스 총리는 이날 상원에서 다음 주부터 대중교통에 이어 공공장소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방침을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공공장소 실내 공간은 물론 상점이나 대중이 자주 방문하는 곳은 실내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당초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오는 8월 1일부터 이같은 방안을 도입할 것을 시사했지만, 너무 늦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시행 시기를 앞당겼다. 올리비에 베랑 보건장관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파리의 몇몇 병원에서 전염병이 다시 확산하는 '미약한 징조'(weak sings)가 있다"면서 "프랑스 국민에 바이러스에 대한 적극적인 경계를 유지할 것을 촉구하는 이유"라며 코로나19 재확산을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날 기준 프랑스의 코로나19 사망자는 3만120명으로 3만명 선을 넘어섰다. 신규 확진자는 133명이었다.

▶러시아
푸틴 장기집권 허용 개헌 반대 시위...130여명 체포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 경찰은 16일 "전날 시내에서 벌어진 공공질서 위반 행동을 차단했다"고 시위 진압 소식을 전하면서 "구역 파출소로 132명이 연행됐다"고 소개했다. 시위 참가자들은 앞서 이날 시내 푸슈킨 광장에 모여 도심을 둘러싼 환상도로를 따라 가두행진을 벌였다. 시위대가 가두행진을 시작하자 경찰은 곧바로 체포에 나섰다. 시위는 이달 초 국민투표를 통해 승인된 헌법개정에 반대하는 시민들이 시내 중심가인 넵스키 대로를 따라 600m 이상 줄을 서 서명운동에 동참했다고 인테르팍스 통신은 전했다. 연행된 시위 참가자들에겐 비허가 집회 참석에 따른 행정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서명 참가자들은 연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1일 자국 언론 인터뷰에서 개헌안이 확정되면 2024년 대선에 재출마하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벨기에
벨기에 코로나19 확산세... "재확산 막는 데 필요한 모든 조치 취해질 것"

16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소피 윌메스 벨기에 총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자국에서 한명의 코로나19 환자에 의한 신규 감염자 수를 나타내는 재생산지수가 다시 1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에 현지 정부는 봉쇄 추가 완화 조치를 연기했다. 윌메스 총리는 "이는 코로나19가 악화하고, 강해지고 있다는 의미"라면서 "그것은 아직은 통제되고는 있지만, 좋지 않으며, 우리는 상황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벨기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시민들의 통행을 제한하고 대다수 상점 문을 닫도록 하는 등 봉쇄 조치를 취했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자 5월 초 두 달 만에 상점 영업을 재개토록 하는 등 본격적인 봉쇄완화에 들어갔다. 윌메스 총리는 코로나19 재확산을 막는 데 필요한 모든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면서 확산 상황에 따라 특정 지역 차원의 봉쇄 조치 재도입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