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네팔 등 남아시아 몬순 우기 피해 커져...아삼주 210만명 이재민 발생 [글로벌이야기]
방글라데시, 네팔 등 남아시아 몬순 우기 피해 커져...아삼주 210만명 이재민 발생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7.1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남아시아가 몬순(계절풍) 우기에 접어들면서 폭우로 인한 피해가 커지고 있다.

1. 방글라데시 등에서 홍수 피해 발생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15일 현지 언론과 AFP통신 등 외신을 종합하면 지난달 하순부터 이어진 폭우로 방글라데시, 인도 동북부, 네팔에서 약 400만명이 홍수 피해를 입었다.

방글라데시 인근 인도 동북부 지역에도 폭우가 강타했다. 이 지역 아삼주에서만 210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아삼주 당국은 "2주 이상 많은 비가 쏟아져 주 내 33개 지구 가운데 26곳에 피해가 생겼다"며 "이번 비로 인해 숨진 이도 77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2. 방글라데시, 국토 40% 침수 우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아리푸자만 부이얀 방글라데시 홍수 예보·경고센터장은 AFP통신에 "10년 만에 최악의 홍수가 될 것 같다"며 "국토의 3분의 1가량이 물에 잠긴 상태"라고 말했다.

부이얀 센터장은 예보에 따르면 비가 더 올 예정이라며 "제방이 더 터진다면 최악의 경우 국토의 40%까지 침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런 폭우로 인해 현지에서는 150만명이 가옥 침수 등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곳곳의 도로와 농경지도 물에 잠겼다.

3. 남아시아 몬순 우기 9월까지 이어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네팔에서도 폭우로 인해 곳곳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5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남아시아의 몬순 우기는 6월 중하순부터 시작돼 9월까지 이어진다.

당분간 폭우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된 상태라 피해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