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방문판매 관계자, 집합 금지 명령 어겨 송치 外 [오늘의 주요뉴스]
광주 방문판매 관계자, 집합 금지 명령 어겨 송치 外 [오늘의 주요뉴스]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20.07.1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주요뉴스]

광주 방문판매 관계자, 집합 금지 명령 어겨 송치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광주 서부경찰서는 15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방문판매 업체 대표인 40대 후반 여성 등 20명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이달 10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한 빌딩 안에 있는 화장품 방문판매 업체 사무실에 모여 집합 금지 명령을 어긴 혐의다. 이에 따라 이 업체 사무실 앞에는 집합금지 시설임을 알리는 공고문이 붙어있었지만, 관계자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사무실에 모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 가운데 14건 57명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고, 나머지는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9세 남아 여행가방 감금 사망 사건 첫 재판

15일 오전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1부(채대원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살인·상습 아동학대·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성모(41) 씨 측 변호인은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 "다른 혐의는 인정하지만, 살인 혐의는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아이가 들어가 있는 가방 위에 올라가 뛰거나 뜨거운 헤어드라이어 바람을 불어넣었다는 검찰의 공소사실에 대해 "가방 위에서 떨어질 정도로 높이 뛰지는 않으며, 뜨거운 바람도 가방 안에 넣은 것이 아니라 밖으로 나온 손에 쬐었다"며 "죽음에 이르게 할 정도는 아니고, 그럴 의도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A군은 가방에 잇따라 갇힌 지 7시간가량 뒤 심정지를 일으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이틀 만에 숨을 거뒀다.

올해 강원 고교 전면 무상교육 시행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강원도의회는 15일 제29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도교육청이 제출한 강원도 학교 수업료 및 입학금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원안 가결했다. 해당 조례안은 도교육청과 의회의 갈등 속에 계류한 지 9일 만에 본회의를 통과했다. 따라서 도내 고교 1학년생은 분기마다 내는 수업료 10만8천∼23만8천200원과 학교운영지원비 평균 6만500원을 감면받는다. 이번 조치로 학생 1만2천765명이 총 103억2천여만원의 감면 혜택을 받게 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