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공범 29세 남경읍 오늘 신상공개... 역할이나 조주빈과의 관계는 '묵묵부답'
박사방 공범 29세 남경읍 오늘 신상공개... 역할이나 조주빈과의 관계는 '묵묵부답'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15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경찰은 조주빈(24·구속기소)의 성착취 범행에 공범으로 가담한 남경읍(29)씨의 신상을 공개했다. 이날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있던 남씨는 오전 8시께 검찰로 가는 호송차에 타는 과정에서 얼굴이 공개 되었다.

그는 '박사방' 유료회원으로 활동하며 피해자들을 유인해 성착취물을 제작에 가담한 혐의와 조주빈의 범행을 모방해 피해자를 협박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서울 = 연합뉴스]
[서울 = 연합뉴스]

취재진의 '혐의를 인정하는가'라는 질문에 "인정한다"고 답한 남씨는, '피해자에게 하고픈 말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만 답했다. 그 외에 '박사방'에서의 역할, 범행 동기, 조주빈과의 관계 등에 관한 질문에는 침묵을 유지했다.

지난 13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위원회에서 "피의자(남씨)는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공범으로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에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사안이 중하다"며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인적·물적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으며, 재범 위험성도 높다"고 판단해 신상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의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므로 피의자의 성명, 나이, 얼굴을 공개하기로 심의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앞으로도 피의자 개별의 범죄혐의와 불법 정도를 토대로 신상공개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