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미녀 강제 징집 했던 '채홍사' 언급... "박원순 사건, 진상규명 해야"
홍준표, 미녀 강제 징집 했던 '채홍사' 언급... "박원순 사건, 진상규명 해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14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의원이 '채홍사'를 언급하면서 14일 오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채홍사가 올랐다.

채홍사(採紅使)란 조선 연산군 때 미녀와 좋은 말을 구하기 위해 지방에 파견한 관리를 말한다. 양가의 미혼처녀들도 많이 징발되었으며, 뽑아온 여자들은 나이와 용모에 따라 구분하여 왕이 직접 선택하였다.

(사진=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사진=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지난 13일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서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라”며 소문의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自盡)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고 지적한 뒤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다"며 고 박 전 시장은 떠났지만 진실을 가려야 할 의무와 책임은 남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여성들 성추행을 막으려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며 "그래야 이번 사건이 마지막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홍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에 대한 포스팅(입장 내용이 달라진 것이 아니라 사건 추이를 따라가 보면 (제 입장은) 일관돼 있습니다"라며 "사망 당일은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절차와 수사는 잘못돼 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뿐"이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