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다G 이효리, 노래방 논란에 눈물로 사과..."싹쓰리 하차하고 제주도 가야 할까봐"
린다G 이효리, 노래방 논란에 눈물로 사과..."싹쓰리 하차하고 제주도 가야 할까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7.1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이효리가 최근 불거진 노래방 논란에 대해 눈물로 사과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멤버들이 데뷔 준비를 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이효리_인스타그램)
(이효리_인스타그램)

이효리가 노래방 라이브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모습도 함께 그려졌으며 이효리는 "조심 좀 할게. 잘못했어"라며 "이제 린다G 안 할래. 자꾸 린다 린다 하니까…"라고 말하며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다.

그러자 가수 비는 "아까 촬영 전에 만났는데 너무 풀이 죽어있더라"라며 "손을 잡아줬다. 누나가 너무 풀이 죽어있어서"라고 위로를 건넸다.

다시 이효리는 "하차할까봐. 팀에 이렇게 누를 끼쳐서 되겠어? 다른 멤버 구해서 해라“면서 난 제주도에 가야할 것 같아"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그런 소리 하지도 마"라면서"사람은 누구나 그럴 수 있는 일"이라고 재차 위로했다.

앞서 이효리는 지난 1일 소녀시대 윤아와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큰 고위험시설로 분류된 노래방에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 논란을 빚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